[collabo X] 한정아 원장 - 멕시코 한복 패션쇼 '헤어디렉터 참여'

COLLABO X 한정아 원장



[해홍원] 멕시코 문화 심장부에서 열린 K-드라마 한복 패션쇼





멕시코 대표 관광지로 알려진 멕시코시티 역사지구에 위치한 연방 재무부 박물관 중앙홀에서

한복 패션쇼가 지난 3월 13일과 14일 이틀간 열렸다.






도깨비, 해품달, 선덕여왕 등 8편의 한국 드라마에 등장한 한복 100여벌이 멕시코 시민들에게 소개됐으며,

전문모델 외에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이 페이스북을 통해 응모한 268명 중 멕시코 현지인 일반모델 60명이 한복을 입고 무대에 서 의미를 더했다.

패션쇼가 열린 멕시코시티 역사지구는 중남미 지역 스페인 식민지 총독부가 있었던 곳으로,

스페인과 아즈텍 문명 등 멕시코 전통 문화유산이 전시된 각종 박물관과 성당, 대통령궁이 소재하고 있는 멕시코 문화 중심지다.

한병진 주멕시코 한국대사관 총영사는 "한복의 핵심은 우아한 모양과 선명한 색상으로, 현대 패션 산업에 중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어,

한국 정부는 매년 10월 21일을 한복의 날로 정하여 한국 국민들이 전통 의상을 입도록 장려하고 있다"고 축사를 전했다.

패션쇼에 참석한 연방 재무부 박물관장 호세 라몬 산 크리토발은 기념사에서

"양국의 예술 교류는 더욱 풍성한 문화적 기반을 마련하는 초석으로 이번 행사를 뜻 깊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패션쇼 1부에는 전 세계 한류팬들에게 인기를 끌었던 드라마 '도깨비'에서 탤런트 공유가 입었던 한복을 시작으로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선덕여왕', '육룡이 나르샤'등에 등장하는 신라, 고려시대 한복을 선보였다.

2부에서는 '7일의 왕비', '옥중화', '밤을 걷는 선비'에 이어 '해를 품은 달'의 조선시대 의상으로 한복의 화려함을 뽐냈다. 





특히,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에 출연한 엑소의 백현과 소녀시대 서현, 아이유가 실제로 입었던 한복이 드라마 영상을 배경으로 등장하자,

300여 관객들의 환호성이 일제히 터져 나와 , K-POP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는 자리였다.

작품을 출품한 청담채 한복의 이현숙 디자이너는 "디자인적 요소는 현대적인 감각으로 재해석하여 표현했다."며

"한국의 다양한 시대, 문화, 역사적 스토리를 배경으로 제작된 K-드라마의 한복 패션쇼가 우리의 전통 문화를 알리는 데  크게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는 소감을 전했다.

패션쇼를 준비한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의 송기진 원장은

"오늘 패션쇼는 K-드라마에 열광하고 있는 멕시코인들에게 한복을 소개함으로써 한복 무대를 단순히 전통의 재현이 아닌 현대 속에서 전통이라는 개념으로 접근해

'전통 한복'에 대한 인식 확장을 시도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주멕시코 한국문화원은 더 많은 멕시코인들에게 한복을 알리기 위해 이날 패션쇼에 소개된 의상 중 일부를 4월부터 문화원에서 전시하여,

멕시코의 한복사랑 열기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기사 출처] 주멕시코 한국문화원

http://mexico.korean-culture.org/ko/400/board/155/read/89349